콘텐츠바로가기

국중호 교수 "KJ망 구축해 세계시장 진출하자" …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 열기 뜨겁네

입력 2017-11-22 11:07:06 | 수정 2017-11-22 13:4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저출산 고령화 저성장시대,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 '열기 뜨겁네'
11월14일
개강 후 인기몰이,한경닷컴 시사일본어학원 공동 주관



국중호 요코하마시립대 교수, "한일, 상호 강점 살려 'KJ망' 구축, 세계시장 진출하자"

일본은 효율보다 공정을 중시하는 사회입니다. 경제의 효율성을 더 높이 평가하는 미국이나 한국식 자본주의와 다른 일본식 자본주의의 특성을 이해하는 게 필요합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국중호 요코하마시립대 교수(사진 왼쪽부터 네번째) 는 21일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 강좌를 통해 경제력에서 한일간 격차가 많이 좁혀졌지만, 여전히 일본 국력이 한국보다 강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개인 감정과 국익을 구분해 국제정치경제, 군사기술, 정경협력 등의 측면에서 일본의 장점을 찾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9월부터 서울대 경제연구소에서 객원연구원으로 활동중인 국 교수는 이날 진행된 최고위과정 세 번째 강사로 나와 경제정책을 중심으로 한일 국가 경쟁력 비교를 주제로 열강했다.

국 교수는 30년 가까운 양국에서의 연구 경험을 토대로 한일간의 차이점에 대해
△독차지하려는 한국 vs. 나누어 가지려는 일본 △디지털 한국 vs. 아날로그 일본 △플로(flow)의 한국 vs. 스톡(stock)의 일본 등으로 비교, 분석했다. 그는 한국이 다이나믹하게 나쁜 것을 바꾸는 속도가 빠르나, 좋은 것도 바꾸어 버리기 때문에 불안정해지기 쉬운 폐단이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일본은 안정적으로 기술이나 자본 축적을 잘 해나가지만, 나쁜 것도 쌓여가면서 답답하고 막히는 폐쇄성에 빠지기 쉽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양국이 서로 장점을 살려 ‘KJ을 구축, 세계 시장에 동반 진출하면 강점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한경닷컴과 시사일본어학원이 장기 침체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타고 있는 일본경제를 탐구하기 위해 11월 첫 개설한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이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이달 14일 개강 이후 수업이 진행되면서 기업인, 직장인 등으로 구성된 참석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에 대해 관련 업계와 학원가에서도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 1기는 국내외 전문가 특강과 3일간의 일본 현지 수업으로 짜여졌다. 교육과정은 1114일부터 1210일까지이다. 최고위과정 수업은 시사일본어학원 서울 강남캠퍼스에서 열리고 있다.

이종윤 한국외대 명예교수(일본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오태헌 경희대 교수(일본 강소 기업의 경쟁 원천과 사례), 국중호 요코하마시립대 교수(한일 국가 경쟁력 비교, 경제 정책을 중심으로) 순으로 강의가 진행됐다. 오는 23일 최인한 한경 일본경제연구소장(현장에서 지켜본 한일 경제 30), 28일 이춘규 박사, 연합뉴스 국제경제부(닛산사태로 본 일본 제조기업 경영 투명성), 30일 요시카타 베키 서울대 강사(일본의 현대사와 문화를 읽는다) 등의 강좌가 남아 있다.

일본 현지 교육은 내달 8일부터 10일까지 일본 서부지역의 경제, 역사 중심지인 오사카와 고베 일대에서 진행한다. 간사이 지역의 대표 명문 사학인 간사이대학의 최상철 교수(상학부)가 강좌를 맡아 일본 소비시장 특성과 현지 진출 방안 등을 강의한다. 일본 고베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최상철 교수는 일본 기업과 마케팅 전문가이다. 30여년 가까이 일본 현지 대학에서 연구와 강의를 하고 있는 일본 경제 전문가이다.
일본전문가 최고위과정 2기는 내년 2월 초 이어질 예정이다. 한경닷컴이나 시사일본어학원 강남캠퍼스로 문의하면 된다.

최인한 한경닷컴 이사
(일본경제연구소장) janus@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