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987' 김윤석 "시대가 만든 괴물…'타짜','황해'와 달라"

입력 2017-11-22 12:03:51 | 수정 2017-11-22 12:0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윤석이 영화 '1987'에서 대공처장 역할에 대해 "시대가 만들어 낸 괴물"이라고 말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1987'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장준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이 참여했다.

이 작품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이날 김윤석은 대공수사처의 실세 '박 처장'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황해', '타짜'는 무정부주의에 가까운 자유로운 악역이라면 이번에는 실존 인물이고, 감정을 억누르고 표현해야 했다, 자료조사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념 같은 것들이 바뀌었으면 좋겠지만, 자기만의 비하인드를 갖고 그게 신념이 됐다. 좋은지 나쁜지도 모르고 신념이 돼버린 불행한 인물 중의 하나다. 시대가 만들어 낸 괴물이다. 악인이라기보다 이 인간이 어떻게 해서 이런 인물이 될 수 밖에 없었는지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1987'은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 교도관 '한병용'(유해진),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 사회부 '윤기자'(이희준)가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 다른 선택으로 1987년을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낸다.

오는 12월 27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김현진 기자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