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987' 하정우 "김윤석과 '추격자' '황해' 이어 세번째 대결"

입력 2017-11-22 11:31:52 | 수정 2017-11-22 16:19: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하정우와 김윤석이 영화 '황해'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춘다.

2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1987'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장준환 감독, 배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이 참석했다.

극중 서울지검 최검사 역의 하정우는 "과거의 사건을 무겁지 않게 관객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영화 '황해' 이후 7년 만에 김윤석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같은 편에 서서 윤석 형의 뒤에 서고 싶었는데 이번에도 대결구도를 그린다"고 말했다.

이에 김윤석은 "다음 작품에서는 커플로 만나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 작품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 교도관 '한병용'(유해진), 87학번 신입생 '연희'(김태리), 대공형사 '조반장'(박희순), 사회부 '윤기자'(이희준)가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 다른 선택으로 1987년을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오는 12월 27일 개봉.

한경닷컴 김현진 기자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