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삼 前 대통령 2주기 추도식 열려…문 대통령도 참석해 '추모'

입력 2017-11-22 14:30:18 | 수정 2017-11-22 14:3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삼 전 대통령의 2주기 추도식이 22일 오후 국립 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김 전 대통령의 묘역에 헌화·분향하고 추도식에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데 한 축을 담당해오신 분"이라며 "김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하신 데는 국민 통합의 의미도 담겼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전직 대통령을 추모하는 일도 현직 대통령으로서 필요한 행보라고 판단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김수한 전 국회의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김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씨 등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베트남을 방문 중인 홍준표 대표를 대신해 정우택 원내대표가 참석했으며, 최근 4박 6일간 미국 방문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애초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피로 누적으로 불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