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증시, 혼조세… 나스닥 이틀 연속 최고치 경신

입력 2017-11-23 07:05:56 | 수정 2017-11-23 07:05: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날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64.65포인트(0.27%) 내린 23,526.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95포인트(0.08%) 하락한 2,597.08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88포인트(0.07%) 높은 6,867.36에 장을 마쳤다. 추수감사절 연휴를 앞두고 관망심리가 확산되며 3대 주요 지수는 혼조를 나타냈다. 통신주가 강세를 보였다.

나스닥지수는 아마존이 1% 넘게 강세를 보여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마존 주가는 클라우드서비스 사업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글로벌 헬스케어 업체인 서너(Cerner)와 제휴 관계를 맺을 예정이라는 소식에 1.5%가량 올랐다.

업종별로는 통신업종이 1.7%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산업 등이 올랐고 금융과 헬스케어, 소재, 부동산, 기술 등은 내렸다.

시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과 경제지표, 기업 실적 등을 주목했다.

미국 중앙은행(Fed)는 11월 FOMC 의사록에서 단기적으로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지만, 물가 부진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전문가들은 Fed 11월 의사록에서 금리 인상에 대한 확신은 지난 9월보다 다소 모호해졌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