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능 입실 시간 8시10분…시험 중 지진 발생시 대피 요령은?

입력 2017-11-23 07:17:57 | 수정 2017-11-23 07:17: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능 입실 시간 수능 지진기사 이미지 보기

수능 입실 시간 수능 지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은 오전 8시 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이어진다.

올해 수능에는 59만3527명이 응시해 지난해(60만5987명)보다 인원이 1만2460명(2.1%) 줄었다.

올해 수능 응시자 가운데 재학생은 지난해보다 1만4468명 줄어든 44만4874명(74.9%)이며, 졸업생은 2412명 늘어난 13만7532명(23.2%),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만1121명(1.9%)이다.

정부는 이날 3단계 대처 방안을 담은 '수능 지진 발생 시 행동요령'을 전국 고사장에 전달한다.

가 단계는 진동이 느껴지나 경미한 상황이다. 이때는 중단 없이 시험을 계속 진행한다.

나 단계는 진동이 느껴지나 안전성이 위협받지 않는 수준이다. 이때는 시험을 일시 중지한 뒤 책상 아래로 대피해 상황을 확인한 뒤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경우 시험을 재개한다.

다 단계는 진동이 크고 실질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수준이다. 이때는 시험을 중단하고 교실 밖으로 대피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시험 도중 지진이 일어나면 감독관 지시에 따라 대피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