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부선 "재판 미루고 출연" 눈길…과거 연예계에 일침도

입력 2017-11-23 07:26:36 | 수정 2017-11-23 08:51: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김부선
라디오스타 김부선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김부선


배우 김부선이 그간 힘들었던 사정을 털어놨다.

김부선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부선은 "재판까지 마루고 출연했다"며 "법정을 드나들면서 술과 담배를 배웠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동안 김부선은 크고 작은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보이며 수차례 피소된 바 있다.

특히 김부선은 한 시사 프로그램에서, 여배우를 착취하는 기획사의 행태를 비난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당시 김부선은 "내 딸이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를 했는데 어느 날 '배우를 안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딸이 '여배우가 창녀인지 배우인지 모르겠다'며 여자 선배가 아빠뻘 되는 사람과 만나는 걸 봤는데 너무 역겨웠다고 토로하더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라디오스타'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김부선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