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귀순 병사 CCTV 공개…北추격조, 바로 뒤서 40여발 조준사격

입력 2017-11-23 08:09:39 | 수정 2017-11-23 08:0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 귀순 병사 CCTV
북한 귀순 병사 CCTV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 귀순 병사 CCTV


북한 귀순 병사의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바로 등 뒤에서 수십 발의 총격을 가하는 북한군 추격조를 피해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엔군사령부는 22일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북한군 귀순 주요 장면이 담긴 JSA CCTV와 TOD(열상감시장비) 영상을 공개했다.

이 CCTV 영상은 13일 오후 3시 11분 귀순병이 탄 지프 차량이 논밭을 가로지르는 북한 구역 도로를 달리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지프는 점점 속력을 내더니 북한 구역에 있는 '72시간 다리'와 김일성 '친필비'를 지나 MDL(군사분계선) 쪽으로 질주했다. 이후 지프의 바퀴가 배수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된다.

배수로에 빠진 지프는 몇 차례 빠져나오려고 시도하다가 실패했고 귀순병은 지프에서 내려 남쪽으로 질주했다. 이때 북한군 추격조 4명이 달려왔다.

북한군 추격조는 귀순병 바로 등 뒤에서 총격을 하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엎드려 쏴 자세로 조준사격했고 나머지 3명은 앉거나 선 자세로 조준사격했다.

당시 추격조는 AK 소총과 권총 등 40여발을 쏜 것으로 조사됐다. 귀순병은 당시 5∼6발을 맞았고 아주대병원에서 대수술을 거쳐 회복 중이다.

추격조 가운데 한 명은 귀순자가 사격을 받으면서도 끝내 MDL 남쪽으로 넘어가자 그를 뒤쫓아 순간적으로 MDL을 몇 걸음 넘었다. 뒤늦게 이를 파악한 북한군은 당황한 듯 MDL 북쪽으로 돌아갔다.

흑백인 TOD 영상 왼쪽에는 흰색으로 표시된 귀순자가 있고 우리 군 JSA 경비대대장과 부사관 2명이 포복으로 다가가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경비대대장이 중간에 멈춰 엄호하는 가운데 부사관 2명이 귀순자에게 접근해 끌어낸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