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5만원→30만원'…평창 롱패딩, 두배 가격 되팔이 속출

입력 2017-11-23 09:04:39 | 수정 2017-11-23 09:07: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평창 롱패딩 가격
평창 롱패딩 가격 정가 14만 9000원기사 이미지 보기

평창 롱패딩 가격 정가 14만 9000원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3만장 한정으로 제작된 평창 롱패딩(구스롱다운점퍼 벤치파카)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웃돈을 올려 파는 이들이 나타났다.

22일 롯데백화점 잠실점 등에는 평창 롱패딩을 구매하려는 인파가 몰렸다. 일부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역시 평창 롱패딩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정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거래가 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한 중고제품 거래 사이트에서는 ‘평창 롱패딩’이라는 키워드로 수 많은 게시글들이 검색됐다.

품절된 아이템을 구매해 웃돈을 붙여 되팔아 차익을 챙기는 이른바 '되팔이'들이 판을 치면서 평창 롱패딩은 판매가의 2배 가량인 30만원대까지 가격이 치솟았다.

정가의 두 배 가까운 가격까지 부르는 거래자들이 나타나면서 구매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한편 평창 롱패딩은 오는 24일 롯데백화점 부산 본점과 광복점, 대구점, 대전점, 창원점, 울산점, 광주점 등 백화점 7곳과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동부산점, 롯데아웃렛 수완점 등 3개 아울렛 점포에서 각각 판매된다. 이후 재고 물량은 30일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한 번 더 판매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