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전' 크랭크업…조진웅·류준열 "신뢰 남달랐던 치열한 시간"

입력 2017-11-23 09:38:40 | 수정 2017-11-23 09:39: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독전' 조진웅 류준열기사 이미지 보기

'독전' 조진웅 류준열


조진웅, 류준열 주연 영화 '독전'이 5개월 간의 촬영을 마무리했다. '독전'은 고인이된 배우 김주혁의 유작이기도 하다.

'독전'은 지난 11월 16일 크랭크업 후 개봉 준비에 돌입한다. 영화는 아시아 최대 마약조직의 보스 '이선생'을 잡기 위해 펼쳐지는 숨막히는 암투와 추격을 그린 범죄액션극이다.

지난 여름 촬영을 시작해 약 5개월 간 75회차의 촬영을 진행한 '독전' 배우와 스태프들은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마지막까지 열의를 드러내며 촬영을 마쳤다는 후문이다.

쉴 틈 없이 탄탄하게 전개되는 스토리와 화려한 액션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울 <독전>은 여타 범죄 액션과는 차별화된 매력과 볼거리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며, 그간 작품에서 개성 강한 비주얼을 선보여온 이해영 감독이 어떤 스타일을 선사할 지 관심을 모은다.

의문의 인물 ‘이선생’을 둘러싼 다채로운 캐릭터들 또한 영화의 큰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특히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그리고 차승원, 김주혁의 팽팽한 연기 대결과 이들의 연기 변신을 예고해 더욱 기대를 고조시킨다.

‘이선생’을 지독하게 쫓는 형사 ‘원호’를 연기한 조진웅은 “'독전' 촬영은 나와 캐릭터의 치열한 싸움의 과정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촬영이 끝나면 홀가분할 줄 알았는데 상당히 울컥하고 '원호'를 이제 보내야 하나 아쉬운 마음이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선생’에 의해 모든 것을 잃고, ‘원호’와 함께 ‘이선생’을 추격하는 ‘락’역을 맡아 한층 깊이 있는 연기력을 선보일 류준열 또한 “이해영 감독님과 선배님, 동료 배우들 그리고 스텝들과의 작업에 신뢰가 남달랐던 작품이다. 촬영을 마치고 헤어지는 것이 아쉽지만 에너지 넘치는 현장의 분위기가 스크린에 그대로 묻어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연출을 맡은 이해영 감독은 “역대급 호흡이었다. 각 배우들 스탭들의 활약이 고스란히 영화로 담겼다. 이 에너지 이어받아 후반작업, 독하게 맹질주하겠다”는 말로 배우, 스태프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럭키', '아가씨' 등을 제작한 용필름과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박해준 그리고 차승원, 김주혁 등 충무로 명배우들의 만남, 그리고 이해영 감독의 연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독전'은 2018년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