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부선 "관리소장 급소 가격 사건 억울해" 눈물

입력 2017-11-23 11:21:46 | 수정 2017-11-23 11:21: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부선이 아파트 난방비 관련 소송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부선은 "재판까지 미루며 출연했다"며 "3년간 내 집처럼 드나든 곳이 경찰서, 검찰청"이라며 "아파트 관리비 쓴 만큼만 내자는 공약으로 난생처음 동대표가 됐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그는 "(동대표 후보일 때) 아파트 관리소장이 만져서는 안되는 서류를 만지는 걸 보고 경찰서에 증거로 제출하려고 했다. 그런데 소장이 주머니에 넣고 '나 잡아봐라~' 하길래 주머니에서 손만 닿았는데, '특종 김부선 관리소장 급소 가격' 기사가 났다"고 사건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4개월동안 저는 평생 못마시던 술을 배웠고, 10년간 끊었던 담배를 피우고 있다"며 억울함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