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野, 세월호 유골 은폐 비난 "문재인 대통령 사과하고 김영춘 장관 물러나야"

입력 2017-11-23 15:51:03 | 수정 2017-11-23 15:51: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자료 = 한경DB)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23일 정부의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과 관련해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진상조사 및 후속조치를 촉구했다. 야권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사퇴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합동영결식이 끝날때까지 유골 발견 사실을 숨겼던 것이 사실이라면 용납할 수 없다"며 "대통령의 사과는 물론 해수부 장관의 해임까지 가야 한다"고 질타했다.

정용기 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 역시 "해수부 세월호현장수색본부 부본부장이 '책임질테니 유골 발견 사실을 언급하지 말라'며 은폐를 지시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현장 부본부장만의 순수한 권한이나 판단으로 결정할 수 있었는지 의문스럽다. 이 문제는 윗선에서 결정해 은폐한 것이라고 볼 여지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세월호 사고를 다루는 자세가 전 정부보다도 반인도적"이라고 맹공했다.

국민의당 역시 의혹과 관련한 철저한 진상조사 및 책임자의 처벌을 촉구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정부가 국민을 속이고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상처에 대못질을 했다"며 "촛불 민심으로 탄생했다는 현 정부가 국민을 상대로 이런 야바위짓을 했다는 것이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 장관이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세월호 미수습자의 유골 추가발견 은폐사건에 대해 장관이 입장을 발표하고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유감을 표시하는 선에서 끝내려고 한다면 책임정치가 아니다"라며 "주무장관인 해수부 장관이 자리를 물러나고 책임소재를 분명히 가려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더욱이 해수부 장관이 어제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는 순간에도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통보한 사실을 놓고 혼선이 빚어지는 등 도저히 납득할래야 납득할 수 없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며 "국민의당은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사회적 참사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세월호와 관련된 모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세월호현장수습본부는 17일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나온 지장물에 대한 세척 작업 중 사람의 손목뼈로 추정되는 뼈 1점을 발견했다. 현장수습본부는 유골 발견 5일 후인 22일에야 해당 사실을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와 일부 미수습자 가족에게 통보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안일한 대응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미수습자 수습은 온 국민의 염원"이라며 유감을 표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문책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