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홍길동전과 똑같은 것"…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일침

입력 2017-11-23 14:21:04 | 수정 2017-11-23 14:21: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23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다스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유시민은 "'(다스 비자금 관련 수사가 2008년 당시) 진행이 안 됐기 때문에 진행을 못 하게 한 힘이 있을 것 아니냐. 그것이 이명박 전 대통령일 수도 있다' 이런 의혹이 계속 생기고 있다"고 말하며, 최근 제기되고 있는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언급했다.

또한,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의 핵심 납품업체를 100여만 원에 인수한 것과 관련된 의혹들을 분석하던 중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은 회장이 정말 조카를 아끼나 보다"라며 "제일 좋게 해석해도 친인척 간 내부 거래"라고 지적했다.

한편, 유시민은 실소유주 논란이 일고 있는 다스와 관련해 "홍길동전하고 똑같은 것일 수 있다"며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듯 "'대통령 괜히 했어'라며 '저 회사는 내 회사'라고 말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라고 비유를 날려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