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손태영 "남편 권상우 일하면 자극받아…서로에 좋은 영향"

입력 2017-11-24 09:15:40 | 수정 2017-11-24 09:2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손태영의 강렬한 커버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손태영은 매거진 더스타 12월호를 통해 변치 않는 여전한 미모와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이번 화보에서 손태영은 심플한 르 스모킹 룩에 시크하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의 다양한 선글라스로 스타일링을 완성, 역시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임을 입증했다.

특히 촬영장에서는 모든 스태프를 살뜰히 챙기며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해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손태영은 “선글라스를 항상 가방에 넣고 다닌다. 촬영갈 때나 메이크업을 안 할 때 큰 프레임의 선글라스를 늘 착용한다. 가장 중요한 건 자신에게 어울리는 선글라스를 찾는 것”이라고 자신만의 선글라스 스타일링 팁을 공개했다.

손태영은 연기 열정을 솟게 만드는 요소에 대한 질문에 “화보 촬영장 등 현장 에너지가 느껴지면 더 잘 하고 싶다. 일이 한 몫 한다. 남편(배우 권상우)이 일하는 걸 보면 나도 자극받고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준다”라고 답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어 도전해보고 싶은 분야에 대해 묻자 의외로 뮤지컬을 꼽는 그녀. 기회가 닿으면 연극도 해보고 싶다고. “나는 솔직한 사람이다. 지금까지 솔직해서 좋은 점도 있었고 손해 본 것도 있지만 내 모습을 바꾸며 이미지를 좋게 만들고 싶지는 않다”라고 자신의 성격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손태영의 화보와 속마음을 담은 자세한 인터뷰는 더스타 1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