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이상민 "도저히 할 수 없다"…광고 촬영 거부?

입력 2017-11-24 09:50:01 | 수정 2017-11-24 09:5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송인 이상민 / SBS '미운 우리 새끼'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이상민 / SBS '미운 우리 새끼' 제공


방송인 이상민이 개그맨 유세윤을 만나 인생 최대의 위기에 처했다.

이상민은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유세윤이 제작하는 광고에 출연하기 위해 촬영장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탄다. 유세윤은 독특한 아이디어의 광고를 제작해왔던 터라 이번에는 어떤 광고를 선보이게 될지 모두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 날의 광고 콘셉트는 바로 '과거로 돌아간 상민'.

이상민은 대학생, 중학생, 유치원생 등 다양한 분장을 소화하는가 하면 감독 유세윤의 지시에 따라 혼신의 급식체 연기까지 펼치며 진땀을 흘렸다. 촬영의 백미는 턱받이와 공갈 젖꼭지까지 착용한 아기 모습의 이상민이었다.

이상민은 "태어나 이런 거 처음 해본다"며 고개도 들지 못하고 부끄러워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상민은 아기 다음 단계인 마지막 '7씬'의 정체를 확인한 후 "도저히 할 수 없다"며 난항을 표했다.

이상민에게 최고의 위기를 가져다준 '7씬'의 정체와 어머니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든 광고 촬영 현장 모습은 오는 26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