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림사 상업활동 금지…中, 종교상업화 단속

입력 2017-11-24 13:52:56 | 수정 2017-11-24 13:5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중국 지나친 상업화에 물든 불교사찰 등 종교계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2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종교국과 중안선전부 등 12개 당정 부처는 합동으로 불교와 도교의 상업화를 단속하는 지침을 만들고 불교 사찰과 도교 사원의 비영리 운영을 규정했다.

두 종교 시설에 상업자본이 개입하는 것을 엄금하고 어떤 조직이나 개인도 투자와 주식제, 외국합자, 임대계약, 이익배당 등 방식의 활동을 통해 경제수익을 챙기지 못하도록 했다. 개별 조직이나 개인이 불교와 도교의 명의를 내세워 행사를 벌이거나 이익을 취해선 안 된다.

불교사찰이나 도교사원이 고가의 입장권을 팔아 수익을 챙기거나 종교를 테마로 한 관광단지를 세우는 것도 금지된다. 시설 밖 야외에 대형 불상 등 조상을 세우거나 투자, 계약 경영받는 것도 마찬가지다.

두 종교시설의 관리자나 여행 가이드 등이 어떤 명의로도 관광객이나 신도들에게 분향, 기도, 점괘뽑기 등을 유도하거나 협박하는 행위도 엄금했다. 방생을 이용해 상업적 이익을 취하는 것도 금지된다.

이처럼 광범위한 조치는 중국 각지의 사찰이나 사원에서 지나친 상업화 추구로 고가의 향을 팔거나 기부를 강요하고, 방생이 살생으로 변하는 혼란상이 나타나는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수년 전 증시 상장까지 추진했던 소림사는 불교 상업화의 대표적 사례다. 2000년대부터 쿵후쇼와 영화 촬영, 기념품 판매 등 수익사업을 확장하고 9개의 자회사와 산하 기관을 둬 온라인 쇼핑몰까지 운영했다. 국가를 상대로 80억원대의 입장료 반환소송을 제기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베이징 숭축사, 지주사도 지난 2014년 식당과 숙박업소를 차려 수익을 챙기고 좌룡의를 만들어 관광객들로부터 돈을 받은 바 있다고 홍콩 명보가 전했다.

새 지침은 '일부에서 정상적 종교활동 질서를 어지럽히고 청정 장엄한 종교 이미지를 훼손하며 퇴폐풍조를 조장하거나 권력에 빌붙는 부정행위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각급 당정간부가 이 같은 '레드 라인'을 엄수하고 종교활동에 참여해서도 안 되고, 경제발전이나 관광촉진, 문화번영을 명의로 종교 열기를 조장해서도 안 된다고 규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