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달라' 박성현, 文 대통령 축전 받아…"국민에게 감동과 자긍심 선사"

입력 2017-11-24 14:27:36 | 수정 2017-11-24 14:2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성현 인스타그램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성현 인스타그램 캡처


올 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관왕에 오른 박성현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축전을 받았다.

박성현은 2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문 대통령이 보낸 카드 사진을 올린 뒤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 사진에 나온 카드에 문 대통령은 "2017년 LPGA 신인왕, 상금왕, 올해의 선수상을 받아 3관왕에 오른 것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끊임없는 노력과 열정으로 세계 최고 무대에서 당당히 활약하는 모습은 국민들에게 깊은 감동과 자긍심을 선사해 주었습니다"라며 박성현이 거둔 성과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스포츠의 저력을 세계에 알린 박성현 선수에게 국민과 함게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좋은 성적으로 국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위대한 선수가 되길 기대합니다"라고 덕담을 보냈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박성현은 US여자오픈 우승을 포함해 2승을 거두며 신인왕과 상금왕, 올해의 선수까지 3관왕을 달성했다. 신인으로 3개 부문을 석권한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 이후 39년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