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지태, '매드독'·'꾼'으로 브라운관·스크린 올킬

입력 2017-11-24 14:42:30 | 수정 2017-11-24 14:4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 쇼박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 쇼박스 제공


배우 유지태가 ‘매드독’에 이어 영화 ‘꾼’으로 인기를 이어간다.

유지태는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에서 주인공 최강우로 분해 우도환, 류화영, 김혜성 등 젊은 배우들을 이끌며 안방을 책임지고 있다. 극 중 유지태는 보험조사원이자 매드독 팀장인 최강우 역할을 통해 파격적인 스타일 변화는 물론, 탁월한 연기 내공을 십분 발휘하며 강직하고 정의로운 캐릭터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강렬한 인상 뒤 상처로 얼룩진 캐릭터의 이면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온전히 극에 빠져들게 했다.

유지태는 현장에서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격려하며 ‘매드독’의 중심을 단단히 다졌고 최선을 다해 연기했다. 최근 ‘매드독’ 14회 방송은 시청률 8% 돌파하며 수목극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매드독’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한 유지태는 22일 개봉한 영화 ‘꾼’으로도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개봉 이틀 만에 5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 오락영화로, 유지태는 야망에 가득 찬 검사 박희수로 화끈하게 변신했다.

차갑고 섬뜩한 눈빛과 스크린을 뚫고 나오는 듯한 유지태의 존재감은 마지막까지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매드독’ 속 약자들을 위해 앞장서는 최강우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매번 새로운 역할에 도전하는 유지태의 열정과 진가는 두 작품에서 빛났다.

한편, ‘매드독’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으며 영화 ‘꾼’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