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귀순 통로 봉쇄…JSA 근처에 도랑파고 나무 심어

입력 2017-11-25 16:26:26 | 수정 2017-11-25 16:3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 트위터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 트위터 캡처


북한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일대에서 추가 탈북을 막기 위한 봉쇄 조치에 주력하고 있다.

25일 정부와 정보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개성에서 판문점으로 진입하는 주요 통로인 '72시간 다리'에 통문 설치를 완료했다.

통문에 경계병력이 배치된 것으로 미뤄 북한의 차량과 사람이 72시간 다리를 지나려면 통문에서 신원 조사를 거쳐야 하는 것으로 보인다.

72시간 다리는 판문점 서쪽을 흐르는 사천(砂川) 위에 콘크리트로 만들었다.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이후 72시간 만에 건설했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지난 13일 북한 귀순 병사는 군용지프를 타고 시속 70~80여㎞의 속도로 이 다리를 건너 JSA 쪽으로 접근했다.

북한은 또 JSA 초소에 기관총 여러 문을 증강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무장지대(DMZ) 안에 있는 JSA 내에는 기관총을 반입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정전협정 정신이지만, 북한은 오래전부터 중화기를 반입해 놓고 있다.

북한은 귀순 병사가 콘크리트 턱에 걸려 지프가 움직이지 못하자 내려서 뛰어온 통로에 최대 깊이 1m가 넘는 도랑을 파고 도랑 앞에는 나무 2그루를 심었다. 차량이나 사람이 이 통로를 이용해 군사분계선(MDL)을 넘지 못하도록 장애물을 설치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는 이 통로에서 북한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인부 6명이 삽으로 도랑을 파고 있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전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귀순 병사는 대화가 가능한 수준으로 회복되어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내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병실 주변에는 경찰력이 증강되어 경비를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