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내 기름값, 17주 연속 '상승'… ℓ당 1526.8원

입력 2017-11-25 16:44:08 | 수정 2017-11-25 16:4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감산 기간 재연장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국내 기름값도 치솟고 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6.5원 오른 ℓ(리터)당 1526.8원을 기록해 17주 연속 올랐다.

경유 가격도 전주 대비 6.4원 상승한 1318.6원/ℓ로 집계됐다. 18주 연속 상승세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5.7원 오른 1493.2원/ℓ, 경유는 5.9원 상승한 1285.7원/ℓ로 최저가를 기록했다. 상표별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이다.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6.1원 오른 1551.6원/ℓ, 경유 가격은 5.8원 상승한 1344.0원/ℓ를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울산 지역 휘발유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크게 올랐다. 전주 대비 9.2원 오른 1513.6원/ℓ를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1630.4원/ℓ(5.9원↑)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103.6원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501.2원/ℓ로 전주보다 6.3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기간 재연장 필요성 표명과 미국 주요 지역 송유관 누유 사고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유가는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