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불법사찰 개입혐의' 최윤수 전 차장 검찰 조사

입력 2017-11-26 09:57:48 | 수정 2017-11-26 09:57: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50)이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됐다.

최 전 차장은 26일 오전 9시50분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국정원 수사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최 전 차장은 구속기소 된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의 직속상관이다. 국정원이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과 문화체육관광부 간부 등 공직자와 민간인을 불법사찰하고 그 결과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게 몰래 보고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 전 특별감찰관이 우 전 수석의 비위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하자 우 전 수석이 국정원을 동원해 이 전 감찰관의 뒷조사를 지시했는데, 그 과정에 최 전 차장도 관여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추 전 국장이 불법사찰 내용을 민정수석실로 보내기 전에 최 전 차장에게도 보고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최 전 차장은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명단의 운영 과정에도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최 전 차장에 대한 조사에서 불법적인 사찰 활동에 개입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까지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