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화봉송 효과' 평창올림픽 입장권 판매율 50% 넘어

입력 2017-11-26 10:47:53 | 수정 2017-11-26 10:47:53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사진=2018 평창동계올림픽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사진=2018 평창동계올림픽 페이스북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개막이 70여 일 앞두고 입장권 판매율이 50%를 돌파했다. 성화봉송 효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6일 "개·폐회식을 비롯한 종목별 입장권이 지난 24일 기준 목표치인 107만 매 가운데 55만 5000매를 판매해 52%의 판매율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조직위는 "대회 개막 G-100일부터 시작된 입장권 오프라인 판매가 성화봉송 열기와 함께 활기를 띠면서 이달 초 31%에 머물렀던 판매율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은 성화봉송을 기점으로 입장권 판매가 급증해 2013년 11월 말 판매율 50%, 대회 개막 후 현장에서 16%가 판매되는 등 최종 90%를 달성했다.

쇼트트랙과 피겨 등 일부 경기 입장권은 잔여석 수량이 없을 정도로 인기가 높고, 다른 종목도 지속해서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는 게 조직위의 설명이다.

동계올림픽 입장권 구매자에게는 다양한 혜택도 준다.

입장권 소지자는 올림픽 문화행사 관람은 물론 KTX 조기 예매·할인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휴게소 서비스, 셔틀버스 무료 이용, 일부 올림픽 후원사 상품할인 등의 혜택을 받는다.

입장권은 온라인 또는 전국 각지의 오프라인 판매소(서울·강릉시청, 강원도청, 인천·김포공항, KTX역사 등)에서 살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