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코오롱그룹, 9년만에 부회장 임명…50대 초반 CEO 발탁

입력 2017-11-26 11:04:24 | 수정 2017-11-26 11:04: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코오롱그룹은 9년 만에 그룹 부회장을 임명하고 50대 초반 최고경영자(CEO)를 발탁하는 등 2018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코오롱은 대표이사 안병덕 사장을 그룹 부회장으로,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장희구 부사장을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안 부회장은 그룹 대내외 업무를 조정하고 총괄하는 역할을 맡고, 장 사장은 주력 계열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를 이끌게 됐다.

이번 인사 특징은 50대 초반 CEO를 발탁하고 주력 계열사 경영진을 바꾼 게 꼽힌다.

㈜코오롱 전략기획실장 유석진 전무(53)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코오롱 신임 대표이사를 맡았다.

㈜코오롱 사업관리실장 김영범 전무(52)는 부사장으로 승진해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 윤영민 전무(52)도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코오롱인더스트리 FnC 부문의 최고운영책임자(COO)로서 패션 사업을 총괄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