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수정, WTA 결승 진출…한국 선수로 11년 10개월 만

입력 2017-11-26 13:47:36 | 수정 2017-11-26 13:4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수정(179위·사랑모아병원)이 여자프로테니스(WT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11년 10개월 만이다.

장수정은 25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호놀룰루에서 열린 WTA 125K 시리즈 하와이오픈(총상금 11만5천 달러) 대회 6일째 단식 4강전에서 줄리아 보세럽(147위·미국)을 2-1(6-3 3-6 6-3)로 이겼다.

장수정은 2006년 1월 WTA 투어 캔버라 인터내셔널에서 준우승한 조윤정(38) 이후 11년 10개월 만에 WTA 주관 대회 단식 결승에 오른 한국 선수가 됐다. 다만 이 대회는 WTA 125K 시리즈로 WTA 투어보다 한 등급 낮은 대회다.

지난해 이 대회를 제패한 캐서린 벨리스(46위·미국)도 WTA로부터 투어 단식 우승 경력은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나 대회 총상금 규모는 이번 대회가 11만5000달러로 2006년 1월 캔버라 인터내셔널의 14만 달러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장수정은 26일 결승에서 대회 톱 시드인 장솨이(36위·중국)와 우승을 놓고 맞붙는다.

올해 6월 세계 랭킹 120위까지 올랐던 장수정이 총상금 10만 달러가 넘는 대회 단식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5월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총상금 6만 달러 규모의 ITF 서키트 대회 준우승이 장수정의 개인 최고 성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