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수 박정운, 2천억대 가상화폐 투자 사기 연루

입력 2017-11-27 07:22:05 | 수정 2017-11-27 07:22: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박정운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박정운


가수 박정운(52·사진)이 2천억원대 가상화폐 투자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

인천지검 외사부(최호영 부장검사)는 박정운을 출국금지 조치 후 지난 3일 그가 대표로 있는 서울 강남의 한 홍보대행업체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박정운을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박정운은 가상화폐 '이더리움' 채굴 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으로 가상화폐를 주겠다고 속여 투자자로부터 수천억원을 받아 가로챈 A씨의 사기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가상화폐 이더리움을 생성할 수 있는 채굴기에 투자하면 많은 수익금을 가상화폐로 돌려주겠다고 속여 투자자 수만 명으로부터 2천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박정운은 1989년 '난 그대만을 사랑했나봐'로 데뷔했다. 같은해 장필순, 오석준과 함께 '내일이 찾아오면'을 발매 인기를 받았고 이후 '오늘 같은 밤이면' '먼 훗날에' 등 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80~90년대 대표 싱어송라이터로 이름을 알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