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국무부 관리 "귀순한 北병사, 북한 생활상에 대한 창"

입력 2017-11-27 07:32:34 | 수정 2017-11-27 07:3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귀순병사, 북한 생활상에 대한 창" / YTN 방송화면 캡처

"귀순한 북한 병사의 역경이 북한 주민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창이 되고 있다."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정책기획관은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총상에 더해 B형 간염을 앓고 있는 데다 장에서 최대 27㎝에 이르는 기생충 수십 마리가 나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훅 기획관은 북한을 '노예국가'라고 규정하고 "북한 정권이 무기 구입과 김 씨 일가의 동상 제조, 평양의 엘리트층에 대한 뇌물 등에 자금을 집행하면서 군인들조차 끔찍한 영양실조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정권에 의해 핵심 로열층, 일반 중간층, 적대층 등의 성분으로 분류된다"면서 "성분에 따라 식량은 물론 주택, 교육, 일자리 등 모든 것에 대한 접근권이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주민들을 잔혹하게 대하면서 (핵 등으로) 역내 평화도 위협하고 있다"면서 "늦었지만 모든 문명국가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함께 해야 할 때가 왔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