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우새' 김건모 "드론 자격증 있으면 7분 200만원 벌 수 있어"

입력 2017-11-27 07:53:39 | 수정 2017-11-27 10:3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건모 노후대책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건모 노후대책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지난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김건모는 "용돈이 많이 줄었다"면서 노후 준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행사는 목관리 때문에 매일 하지 못한다. 일주일에 한 번씩은 하는데 이여사님이 전부 관리를 하고, 용돈으로 후배들 술 사주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드론 자격증이 나의 노후대책"이라며 "드론으로 농촌에 비료를 주는데 딱 7분이 걸린다. 7분 날리고 200만원을 벌 수 있다"면서 구체적인 계획을 전했다.

김건모는 현재 드론 자격증을 따기 위해 국가고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