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2' 장신영, 예비 시어머니와 김장 '40포기'에 잔뜩 긴장?

입력 2017-11-27 08:21:33 | 수정 2017-11-27 10:3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장신영, 강경준 커플이 함께 '첫 김장'에 나섰다.

27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 돌아온 김장철을 맞아 예비 시어머니와 장신영이 함께 김치 40포기 담그기에 도전하는 현장이 공개된다.

평소 예비 시어머니와 함께 샌드위치를 만들러 다니는 등 요리 데이트를 즐겨왔던 장신영이 자연스레 김장까지 제안하게 된 것.

본격적인 김장에 앞서 재료를 사러 시장을 찾은 장신영과 예비 시어머니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 팔짱을 끼는 등 다정한 '잉꼬고부' 사이를 자랑했다. 시장 상인들에게 "우리 며느리에요"라며 자랑을 아끼지 않는 어머니의 모습에 강경준의 존재감이 점점 희미해졌을 정도.

한편, 강경준의 집에 돌아온 셋은 40포기를 담가야 하는 만큼 산더미처럼 쌓인 재료에 앞치마를 둘러매며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아무리 다듬고 씻어도 끝나지 않는 재료 손질에 "이걸 언제 다 하냐"며 겁먹은 모습을 보였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추자현은 "임신만 안 했으면 도와줬을 텐데"라고 나섰고, 김숙과 김구라도 "저라도 부르지 그러셨냐?"며 서로 장강커플의 김장을 돕지 못한 것에 아쉬운(?) 기색을 보여 폭소케했다.

과연, 허리도 못 펴는 무한 김장의 굴레에 빠져든 이들이 포기하지 않고 김장을 마무리할 수 있었을지, 그 결과는 27일(월)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