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출근만 하면 우울해" 직장인 우울증 대리급 가장 심해

입력 2017-11-27 08:44:00 | 수정 2017-11-27 08:4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잡코리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잡코리아 제공



회사 밖에서는 활기찬 상태이지만,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회사 우울증’이 가장 심한 직급은 대리급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예’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68.8% 비율을 차지했다. ‘아니오’는 31.2%에 그쳤다.

직급별로는 주임.대리급 직장인들 중 회사 우울증을 경험한 비율이 76.6%로 가장 높았으며, △사원급 67.8% △과.차장급 65.6% △부장.임원급 60.6% 순으로, 상대적으로 직급이 낮을수록 회사 우울증을 겪는 경향이 많은 것으로 잡코리아는 분석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들이 76.9 %로 남성 직장이 63.8%에 비해 13.2 %P 높았으며,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직장인이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70.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외국계기업(69.7%) △대기업(66.7%) △공기업(47.9%) 순이었다.

직무별로는 △마케팅.홍보직 근무 직장인들이 82.9%로 가장 높았으며, △디자인직(80.6%) △고객상담.서비스직(74.5%) △재무.회계직(74.1%) △영업.영업관리직(71.6%) △인사.총무직(70.9%) △기획직(68.0%) △연구.개발직(67.4%) △기술.생산직(66.9%) 등의 순으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높았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경우가 83.3%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이 외 △기계.철강.조선.중공업(76.6%) △IT.정보통신업(71.9%) △건설.부동산업(71.6%) △교육.서비스업(68.0%)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직장인들이 하고 있는 회사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술이나 담배로 해소한다는 응답이 25.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운동 등 취미생활을 한다(23.5%)는 응답도 비교적 많았다. 이 외에 △친구나 가족과 터놓고 대화한다(17.1%) △자기계발을 한다(7.8%) △직장동료와 터놓고 대화(7.8%) 등의 응답이 있었다. 반면 10명 중 1명 정도인 11.5%의 직장인들은 회사 우울증 극복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