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러블리즈 측 "매니저 언행 논란 사과…책임 물어 조치" [공식]

입력 2017-11-27 09:11:23 | 수정 2017-11-27 09:12:3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매니저 언행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러블리즈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 팬카페에 사과문을 올리고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사과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매니저가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6일 러블리즈 팬 사인회에서 한 매니저가 팬과 갈등을 빚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해당 매니저가 자신을 화장실로 데려가 위협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 러블리즈 측 공식입장 전문 >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입니다.

2017년 11월 26일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 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하여 사과드립니다.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러블리즈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