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의 해변에서' 김민희, 베를린 이어 히혼영화제 여우주연상

입력 2017-11-27 09:48:20 | 수정 2017-11-27 10:34: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민희가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또 한 번 국제영화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민희는 25일 막을 내린 제 55회 히혼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히혼국제영화제는 스페인 북서부의 항구도시 히혼에서 열리는 국제영화제로,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올해 장편 경쟁작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지난 2015년에는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가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올해는 홍상수 감독의 '뮤즈'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둔 것.

이로써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지난 2월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데 이어, 히혼국제영화제에서도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배우가 됐다.

한편 김민희는 내년 홍상수 감독과 함께 한 신작 '풀잎들'(가제) 촬영을 마쳤으며 해외 영화제 출품을 준비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