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투깝스' 조정석, 첫 1인 2역 도전장…연기 인생 한 획 그을까

입력 2017-11-27 09:59:18 | 수정 2017-11-27 09:5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투깝스' 조정석기사 이미지 보기

'투깝스' 조정석


배우 조정석의 컴백작 ‘투깝스’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지난해 드라마 ‘질투의 화신’ 이후 1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이목을 집중 시켰던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가 27일 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출연하는 영화, 드라마마다 성공으로 이끌어낸 조정석이 차기작으로 선택한 작품이 드라마 ‘투깝스’라는 것 자체만으로도 큰 관심을 모은 터. 그 중에서도 그가 첫 1인 2역에 도전장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이미 시청자들의 기대지수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천상 사기꾼 공수창은 극명한 대비점을 가지고 있는 인물들로서 디테일 연기의 갑(甲)이라 불리는 그가 두 캐릭터의 차이를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조정석 역시 “동탁과 수창은 아예 개별의 인물이기 때문에 두 인물이 가지고 있는 서로 다른 스타일이나 그들이 가지고 있는 목적의식에 중점을 두고 연기하고 있다”고 전해 신뢰감을 더한다.

또한 장르와 캐릭터에 구애받지 않으며 탁월한 소화력을 선보였던 그의 한계 없는 스펙트럼도 ‘투깝스’를 향한 믿음을 갖게 하는 부분이다.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드는 것부터 눈물샘을 자극하는 감성 연기까지 다수의 작품에서 증명된 저력이 ‘투깝스’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일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기 때문.

이렇듯 조정석이라는 이름 안에 그가 쌓아온 내공이 응축돼 있기에 ‘투깝스’를 향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이번 드라마가 그의 필모그래피에 어떤 한 획을 긋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조정석은 “시청자 여러분들을 찾아뵙는 게 벌써 1년 만이라니 감회가 새롭다. 시작 전부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너무 감사하다. 첫 발을 내딛을 차동탁과 공수창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며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