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병헌 증액 외압' 의혹에 김동연 부총리 "적법한 의사결정"

입력 2017-11-27 15:28:35 | 수정 2017-11-27 15:2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동연 부총리 / 사진=MB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김동연 부총리 / 사진=MBN 방송화면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둘러싼 이른바 'e스포츠협회 예산 증액 외압' 의혹에 대해 "예산실은 여러 기준과 준칙과 정책적 판단을 갖고 의사결정을 한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 같이 답했다.

앞서 검찰은 구윤철 기재부 예산실장과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등을 소환해 20억원 규모의 e스포츠협회 예산 증액 과정을 집중 조사했다.

김 부총리는 "지금 정부의 예산 사업이 7500개가 넘는다"며 "예산실 실무책임자들로선 관계부처 장관이든 지자체장이든 국회의원이든 바깥으로부터 예산과 관련된 여러 얘기를 들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이어 "실무 책임자로부터 최근 사후보고를 받았다"며 "제가 알기로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있는 그대로 가감없이 얘기한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