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옥주현 출연 뮤지컬마다 매진…흥행 신기록 제조기

입력 2017-11-27 11:01:16 | 수정 2017-11-27 11:1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흥행 신기록을 쓰고 있다.

옥주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레베카'는 개막 이후 줄 곧 예매율 1위를 기록했고 현재 진행중인 지방 공연도 연일 매진이다. '레베카'의 매진 회차는 모두 옥주현이 댄버스로 출연한 날이다.

지난 8월 12일 전석을 매진시키며 '레베카' 첫 공연을 시작한 옥주현은 이후 출연하는 날마다 치열한 티켓팅 전쟁을 불러일으켰다.

옥주현은 올해 '매디슨카운티의 다리' 등 총 세 편의 뮤지컬에 연달아 출연하며 자신의 회차 관객이 20만 명을 넘길 것으로 추정된다. 관객이 지불해야 하는 티켓 가격이 많게는 14만원인 고가라서 더 놀라운 기록이다.

여러 배우와 스탭의 합작이긴 하지만 옥주현이 주도해 창출한 매출이 200억을 훌쩍 넘은 셈이다. 현재 차기작 '안나 카레니나' 티켓 예매도 오픈된 상태라서 관객수와 매출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옥주현은 공연장을 찾은 자신의 팬들에게 직접 만원 사례를 돌린다. 만원사례란 원래 전석 매진 시 제작사가 배우와 스탭들에게 현금 만원을 넣은 봉투를 돌리는 것을 말하는 데 옥주현의 경우 제작사 대신 사비로 팬들에게 만원 사례를 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관객들이 주는 선물은 안받겠다고 선언한 뒤로 오히려 배우 본인이 관객들에게 선물을 해오고 있다. 티셔츠, 손수건 등 본인이 직접 대량 제작한 선물들을 수시로 관객들에게 선물하고 있다

'매디슨카운티의 다리' 공연 때는 수 차례 옥수수와 손수건을 대량으로 구매해 전 관객에게 나눠줬고 최근엔 레베카 티셔츠를 만들어 다관람자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티켓파워에 걸맞게 최고의 개런티를 받고 있는 옥주현은 매 공연 개런티의 일정액을 떼서 동료들에게 나누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옥주현은 휴식 없이 새 작품 '안나 카레니나' 주연을 맡아 흥행기록을 이어갈 예정이며 내년 두 차례 개인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