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진성 헌재소장 취임식서 '열린 헌재' 약속…"균형 유지할 것"

입력 2017-11-27 13:27:58 | 수정 2017-11-27 13:27: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진성 헌재소장 / 연합뉴스TV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진성 헌재소장 / 연합뉴스TV 캡처


이진성(61·사법연수원 10기) 헌법재판소장이 27일 오전 헌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사건의 균형 잡힌 해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 헌재소장은 "대립하는 헌법적 가치를 조정하는 헌재는 보수와 진보의 이분법에 매몰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며 "한 영역에서 균형 있는 선택을 했다면 다른 영역에서도 그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가장 오래된 사건을 비롯해 주요 사건의 균형 잡힌 해결에 집중하겠다"며 "본연의 업무인 재판을 때맞춰 적정하게 그리고 올곧게 하면 자연스럽게 국민의 신뢰가 따라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혹시 '그들만의 리그'에 있는 것은 아닌지 뒤돌아보아야 한다"며 "현재가 자신의 권한을 독점하고 있기 때문에 긴장감을 놓쳐 현실에 안주하거나 독선에 빠질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헌재소장은 독선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는 '열린 헌법재판소'를 약속했다.

끝으로 이진성 헌재소장은 종삼 시인의 시 '장편 2'를 인용해 "우리에게는 헌재를 맡겨주신 국민의 눈물을 닦아드릴 의무가 있다"며 "국민 대표자의 의사를 국민이 부과한 무거운 책임으로 받아들이는 소장이 되겠다"는 소감도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 헌재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