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 방 안내서' 손연재, 덴마크 바에서 알바하게 된 이유

입력 2017-11-27 14:10:48 | 수정 2017-11-27 14:26: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의 덴마크 여행기가 공개된다.

손연재는 오는 29일 방송되는 SBS '내 방 안내서'를 통해 리듬체조 국가대표 은퇴 후 '올림픽이 끝난 후 그냥 길을 걸을 때, 숨을 쉴 때 어떤 기분일까?'란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압박감을 내려놓고 덴마크로 떠났다.

그는 여행을 통해 동갑내기 친구인 니키타 클래스트룹의 일상에 오롯이 스며들기를 원했고, 현지에서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코펜하겐의 티피텐트 바(BAR)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그는 실수를 하고 당황했지만 곧 적응하고 손님들과 술을 마시는 등 평범하지만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또 그 곳에서 만난 남자가 손연재를 설레게 했다는 후문.

손연재의 설렘 가득했던 아르바이트 이야기는 오는 29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SBS '내 방 안내서'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