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산업연구원 "내년 경제성장률 3.0% 전망…소비 회복 영향"

입력 2017-11-27 15:27:43 | 수정 2017-11-27 15:29: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나라 경제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2년 연속 3%대 성장을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27일 내놓은 '2018년 경제·산업 전망'에서 내년 국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0%로 예측했다. 반기별로는 내년 상반기는 3.0%, 하반기는 2.9%로 예상했다.

산업연구원은 "2018년 국내 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전년도의 급증 영향으로 다소 둔화하지만, 소득 및 고용 여건의 개선과 정부 정책 지원 등에 힘입어 소비가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내년 민간소비는 올해 2.3%보다 0.4%포인트 늘어난 2.7%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가계 부채 같은 구조적인 문제는 있지만 상반기 평창동계올림픽, 일자리 창출과 최저임금 인상 등 정부 정책 지원이 민간소비 증대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 증가율은 상당히 주춤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는 15.6%로 호조세를 보이겠지만 내년 증가율은 5.3%(6033억달러)로, 한 자릿수로 내려앉을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연구원은 "세계경기 회복세 지속으로 수출물량 증가세는 유지될 것"이라며 "하지만 수출 단가의 상승세 둔화와 2017년 수출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로 증가율이 낮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수입액은 5천111억달러로 수출과 합한 무역 규모는 2년 연속 1조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 설비투자는 정보기술(IT) 산업 중심으로 호조세가 이어지겠지만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 13.7%보다 낮은 3.5%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반도체는 여전히 호황을 이어갈 전망이다. 수요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수출은 전년보다 22.9%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단일품목으로는 사상 첫 수출 1200억달러를 달성,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조선은 수주절벽 현실화로 건조량이 크게 줄어 내년 생산이 전년보다 31.8%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수출도 올해보다 39.8%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산업연구원은 "내년에는 수출 증가세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가운데 민간소비 회복 정도가 경제성장률을 결정하는 핵심 지표가 될 것"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득 증대 및 소비심리 개선으로 의류, 가전, 음식료 등 소비재 내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