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발리 화산 분화로 공항 폐쇄…6만명 발 묶여

입력 2017-11-27 15:53:44 | 수정 2017-11-27 15:5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발리 화산
발리 화산 / 연합뉴스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발리 화산 / 연합뉴스 영상 캡처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아궁 화산의 분화가 본격화하면서 여행객 5만9000명이 공항에 발이 묶였다.

27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 측은 이날 오전부터 공항 운영이 일시 중단되면서 최소 445편의 이착륙 항공편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응우라라이 공항의 아이르 아사눌로힘 대변인은 이로 인해 발이 묶이게 된 승객의 수가 5만9000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발리 아궁 화산은 지난 25일 오후부터 26일 오전 사이 네 차례에 걸쳐 분화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