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아인 "애호박 발언, 정신·신체적 피해봤다면 기꺼이 사과"

입력 2017-11-27 18:03:20 | 수정 2017-11-27 18:0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아인 애호박 발언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유아인 애호박 발언 논란


배우 유아인이 SNS에서 벌어진 '애호박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유아인은 SNS에 "실체를 밝히고 당당히 권리와 평등을 요구하세요"라고 시작되는 글을 썼다.

그는 "실체를 밝히고 당당히 권리와 평등을 요구하세요. 가해자를 응징하려거든 진단서 끊고 피해 사실을 밝히세요. 덕분에 무한 렙업 중이라 일당 천은 가능하나 정상적 대응을 보이려 해도 성별을 알 길 없는 익명의 폭도들에게 남성으로서 해 드릴 사죄는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애호박에 신체적, 정신적 피해 보신 분들이 계신다면 기꺼이 사과하겠습니다. 저의 ‘꼴페미’ 발언이 정신을 상실하고 온라인 생태계와 인권 운동의 정신을 교란하는 폭도들이 아닌 진정한 ‘여성’들에게 향했다는 억지를 사실로 입증한다면 사과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익명 보장’과 ‘신변 보호’의 약속을 공개적으로 먼저 드립니다. 피해에 대한 타당하고 논리적인 정황 증거를 수집하여 저의 소속사로 컨택하시기 바랍니다. 폭력이 아니라 법적 절차나 정당한 요구를 통해 권리를 되찾고 가해자를 벌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신적 사고와 인격을 가진 모든 여성분들께 호소합니다. 부당한 폭도의 무리가 ‘여성’의 명예와 존엄함을 먹칠하는 현재의 상황을 방관하지 마십시오. 있는 힘을 다해 돕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논쟁은 지난 18일 한 네티즌이 트위터에 "유아인은 떨어져 보기에 좋은 사람일 것 같다. 친구로 지내라면 힘들것 같다"라며 "냉장고에 애호박 하나 들어있으면 갑자기 나한테 '혼자라는 건 뭘까'하고 코 찡긋 할 것 같음"이라고 글을 올리면서 부터다.

이에 유아인은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코찡긋)"이라고 답변했고 이에 대해 네티즌은 '여혐'이라고 지적하면서 그에게 비난의 화살을 겨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