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남 독립야구단 '블루팬더스' 내달 20일 창단

입력 2017-11-28 07:57:10 | 수정 2017-11-28 07:57: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도 성남을 연고로 하는 독립야구단 '블루팬더스'가 다음달 20일 창단한다.

독립야구단은 프로 진출이 좌절된 선수와 프로에서 방출된 선수들이 뛰는 야구팀이다.

블루팬더스는 '푸르른 꿈과 도전 정신이 가능한 꿈나무'라는 뜻이며,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독립야구단 선수들에게 프로팀 재도전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성남시는 지난 27일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이재명 성남시장과 황호양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이상일 스포츠투아이㈜ 야구학교 사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시 독립야구단 창단 지원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독립야구단 선수 유니폼에 '성남' 명칭 사용권을 준다.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야탑동 탄천야구장을 선수들에게 무료 지원한다. 사회인 주말 리그나 성남시 학교 운동부 사용에 지장 없는 범위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야구학교는 독립야구단 운영을 맡는다. 선수 30여명을 다음달 9일까지 선발해 내년도 3월 리그 참여를 준비한다. 야구학교는 지난 10~11일 1차 입단 테스트를 통해 14명을 선발했다.

유소년 야구 클리닉, 사회인 야구 무료 교습 등 사회공헌 활동도 한다.

야구학교는 한국 프로야구의 공식 기록업체인 스포츠투아이㈜의 계열사다.

분당구 야탑동에 사무실과 실내훈련장을 있으며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이 명예 감독이고, 이상일 전 KBO 사무총장이 사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