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방★평가서] '의문의 일승' vs '투깝스' 정면대결, 윤균상 첫 승

입력 2017-11-28 09:45:36 | 수정 2017-11-28 10:32: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화드라마 대전이 시작됐다. 조정석 주연의 MBC '투깝스'와 윤균상 주연의 SBS '의문의 일승'이 지난 27일 맞대결을 펼쳤다.

첫 대결은 '의문의 일승'이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닐슨코리아 조사 결과 '의문의 일승' 1, 2회가 각각 5.0%와 5.4%, '투깝스' 1, 2회가 4.6%와 5.1%의 전국 기준 시청률을 기록, '마녀의 법정'(11.9%)을 넘지 못하고 동시간대 시청률 2,3위를 기록했다.

◆ '투갑스' 조정석 연기 대잔치…디테일 甲 입증

'투깝스' 조정석기사 이미지 보기

'투깝스' 조정석


지난 27일 첫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 1, 2회에서 조정석이 믿고 보는 배우의 의미를 제대로 실감하게 했다. 1년만의 드라마 복귀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조정석은 기대를 뛰어 넘는 연기력으로 화답했다.

그는 한강 다리 위 괴한들과의 대치 액션 씬에서 유연하고 빠른 몸놀림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숨에 빼앗으며 초반부터 몰입도를 급상승 시켰다. 이어 범인을 잡느라 동분서주하는 형사 차동탁의 일상을 밀도 있게 그려내 단번에 그가 어떤 캐릭터인지 납득케 하며 호기심을 더했다.

보면 볼수록 다음 장면을 궁금하게 만드는 조정석의 저력은 1, 2회 내내 곳곳에서 빛을 발했다. 가족처럼 여기던 선배 조항준(김민종 분) 형사의 죽음의 진실을 밝히고자 불의에 맞서는 모습은 캐릭터가 지닌 뜨거운 의리를 보여줬고 약자들을 괴롭히는 범죄자들에게 가차 없는 냉철한 태도를 통해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감정을 쥐락펴락 한 것.

또한 죽은 조항준 형사의 가족들을 대하는 차동탁에게서는 범인들을 상대할 때와는 다른 인간적인 면모가 느껴졌다. 특히 조항준의 아이를 보는 그의 표정은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여러 감정이 점철돼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마저 찡하게 만들기도. 대사 없이도 인물의 감정을 보는 이들에게 온전히 전달하는 조정석의 깊은 표현력은 그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던 부분.

이처럼 조정석은 몸과 마음을 다한 열연으로 단 1, 2회 만에 캐릭터의 서사를 완벽하게 담아내며 “역시 조정석”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내고 있다. 이에 형사 차동탁의 거친 매력을 유감없이 확인시켜준 1, 2회에 이어 본격적으로 사기꾼 공수창의 영혼이 빙의될 예정이다.

◆ '의문의 일승' 윤균상, '육룡이' 아기 장수의 성장?

'의문의 일승' 윤균상기사 이미지 보기

'의문의 일승' 윤균상


같은 날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또한 눈 뗄 수 없는 액션 스케일과 신선한 스타들의 조합으로 시청자의 채널 고정을 불렀다.

이날 방송은 의문의 남자들에게 쫓기는 김종삼(윤균상 분)의 짜릿한 추격전이 시선을 압도하며 포문을 열었다. 남자들을 가까스로 따돌리고, 한 터미널에 도착한 김종삼은 경찰서에 전화해 차은비(김다예 분) 납치를 예고했다. 김종삼의 정체가 궁금해질 때쯤 그의 정체가 드러났다. 바로 사형수라는 것. 그가 교도소를 탈옥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흥미진진해진 전개는 시청자를 빠르게 몰입시켰다.

이후 이야기는 24시간 전, 교도소 돌아가 김종삼이 탈옥을 결심한 이유가 밝혀졌다. 김종삼과 같은 수용실에 있는 강간 미수범 송길춘(윤나무 분)이 출소를 앞두고 살인을 암시한 것. 그 대상은 김종삼이 친동생처럼 여기는 딱지(전성우 분)의 여동생 차은비였다. 김종삼은 차은비를 구하기 위해 잠깐의 탈옥을 결심, 점호 시간인 밤 9시까지 돌아올 것을 기약하며 세상 밖으로 나왔다.

탈옥 직후, 김종삼은 형사 오일승의 시체를 수습하던 의문의 남자들과 마주쳤다. 송길춘의 범죄를 막기 위해 한시가 급했던 김종삼은 오일승의 시체가 담긴 차를 타고 도주했다. 이후 김종삼은 대낮 납치 소동을 벌여, 차은비가 경찰의 보호를 받게 만들었다. 이를 본 김종삼은 안도하고, 교도소로 돌아갈 준비를 했다.

하지만 모두가 숨을 돌릴 때, 진짜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서가 혼란스러워진 틈을 타, 송길춘이 차은비를 납치한 것이다. 김종삼이 이를 목격, 형사 오일승의 신분을 사칭해 진진영(정혜성 분)의 차에 올라타 얼떨결에 함께 수사를 펼치게 됐다. 그러나 극적으로 차은비를 구출하고 교도소로 되돌아가는 길, 김종삼은 경찰의 검문을 받게 됐다. 시체가 든 트렁크로 향하는 경찰의 모습, 그리고 9시를 알리는 시계. 위기에 빠진 김종삼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1,2회가 마무리됐다.

‘의문의 일승’은 첫 방송부터 1시간이 1분과 같은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출소하는 송길춘이 살인을 암시한 순간부터 탄력이 붙은 스토리는 엔딩에서 빛을 발하며, 시청자를 단단히 붙잡았다. 60분 동안 펼쳐진 탈옥수의 활약은 더할 나위 없이 흥미진진했다. 뿐만 아니라 호기심을 불러일으킨 김종삼과 진진영의 과거 인연,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오일승 형사가 죽은 사연 등 촘촘하게 깔린 밑밥은 이후 펼쳐질 풍성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북돋웠다.

또한 액션 연출의 장인인 신경수 감독의 지휘로 수준급 액션이 등장할 것을 예고했던 터. 극 초반부터 아슬아슬한 카 액션으로 시선 몰이를 하더니, 마지막에 등장한 물탱크 폭파 장면은 강렬함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활극의 진수를 보여준 윤균상, 형사로 완벽 변신한 정혜성을 비롯, 김희원, 도기석, 강신효, 전성우, 윤나무 등 극에 녹아든 연기파 배우들의 열전은 극에 보는 재미를 더했다.

'투깝스'와 '의문의 일승'은 오늘(28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