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민정 가족, '이방인' 총출동…의사 남편·9살 딸 일상 공개

입력 2017-11-28 14:43:09 | 수정 2017-11-28 14:43: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서민정의 가족이 ‘이방인’에 찾아온다.

오는 12월 2일 첫 방송되는 JTBC ‘이방인’에는 서민정과 그의 남편 그리고 딸이 동반 출연한다.

국보급 미소를 소유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전파해왔던 서민정이 결혼 후 뉴욕행을 선택해 많은 팬들이 섭섭했던 바. 10년 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와 뉴욕에서의 리얼한 일상을 공개한다는 소식에 대중들의 설렘이 배가되고 있다.

뉴욕에서도 반달 눈웃음을 장착하고 가족들과 함께 있는 서민정의 행복함이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서민정과 남편을 반반씩 꼭 닮은 딸 예진이의 싱그러움과 남편의 듬직함이 화목한 가정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앞서 티저 영상 속 서민정은 뉴욕에서 가족들과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어 많은 이들의 동경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이방인’에서 서민정은 한국을 떠날 뉴욕에 정착하기까지 큰 힘이 되어준 남편과 사랑의 결실인 딸에 대한 가늠할 수 없을 만큼 큰 애정을 드러낼 예정이다.

또한 남편은 낮에는 치과의사지만 밤에는 게임에 열정적인 철부지 아이로 돌아가고, 택배 주문이 제일 행복한 택배 요정으로 변신해 서민정도 못 말리는 천방지축 매력을 선보인다.

딸 예진이는 9살이지만 너무도 어른스러워 가끔씩 서민정을 당황케 할 때가 많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서민정이 한국이 아닌 낯선 곳에 이방인으로서 정착하기까지 힘들었던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을 예정. 어려운 시간들을 견뎌낼 수 있게 해준 가족들과 함께하는 소소한 일상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과 훈훈함을 동시에 선사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