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막돼먹은 영애씨 16' 김현숙 "골수팬 기대 충족할 것…쫀쫀한 코미디+페이소스"

입력 2017-11-28 14:23:26 | 수정 2017-11-28 15: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막돼먹은 영애씨 16' 김현숙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막돼먹은 영애씨 16' 김현숙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김현숙이 10년 째 영애씨로 살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28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막돼먹은 영애씨 16'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2007년 4월 첫 시즌부터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 이영애 역할을 맡고 있는 김현숙은 "이번 시즌은 좀 더 설렌다. 이전 시즌에 비해 인생 2막을 열 수 있다고 할 수 있을만큼 큰 사건과 이슈가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열심히는 항상 했지만 이번엔 더 큰 변화가 있어서 10년이나 됐지만 더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또 김현숙은 "대본 7회 정도 봤는데 골수팬들이 기대하시던 쫀쫀한 코미디와 페이소스가 있다.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을 느낄 수 있다. 정말 자신감이 있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막돼먹은 영애씨 16'은 2007년 4월 첫 방송된 이후 롱런하고 있는 국내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다.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 이영애(김현숙)가 불혹을 맞이해 인생 2막을 열면서 펼쳐지는 직장인들의 애환과 여성의 삶을 현실적으로 담아낸다. 오는 12월 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