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박수진 특혜 논란에 황당한 해명 … 네티즌 "관리 어떻길래"

입력 2017-11-28 14:54:45 | 수정 2017-11-28 15:0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배용준의 부인이자 방송인인 박수진이 첫째 출산 당시 병원서 특혜받으며 다른 산모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데 사과한 가운데 삼성서울병원 측이 "연예인 특혜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박수진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수진_한경 DB



28일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의료진 판단 아래 조부모도 출입할 수 있다"면서 "병원 확인 결과 (박수진 특혜 논란을 제기한) 해당 분(글쓴이)의 조부모도 들어와 면회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또 “도넛츠 반입과 인큐베이터 새치기는 원글을 올린 분이 밝혔듯 잘못 알려진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박수진은 2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자신이 중환자실에 조부모와 함께 출입했다는 논란에 "첫번째 출산이라 판단력이 흐려졌었다"고 해명하고 사과했다.

논란이 커지자 처음 특혜 관련 게시물을 맘카페에 작성한 글쓴이 역시 28일 "박수진이 울먹이며 사과했다"며 "차별대우 받아 속상했지만 박수진씨 둘째임신 중인데 '첫째도 조산했는데 이번 일로 둘째도 조산하면 어쩌나' 걱정된다"며 우려하기도 했다.

글쓴이는 "병원에서 안 된다고 했으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병원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글쓴이는 "제왕절개하고 휠체어를 끌고 친정엄마가 들어가려고 하다가 차갑게 제지당했다"면서 "하지만 박수진의 친정 부모님은 함께 들어가 아기를 봤고 면회 시간 이후에도 면회를 허용받는 특혜를 받았다"고 전했던 바 있다.

박수진의 사과와 글쓴이의 악플 자제 요구에 사그라질 기미를 보였던 '박수진 인튜베이터 새치기' 논란은 삼성병원 측의 박수진 뿐 아니라 글쓴이의 조부모까지 면회를 허용했다는 해명에 오히려 논란이 커지는 형국이다.

네티즌들은 "결국 삼성병원 스스로 중환자실 관리가 개판이였다는걸 공개하다니", "글을 쓴 분의 아이는 하늘로 갔다. 아이 회복단계에서 조부모 면회가 있었다는 건지 아이에게 마지막 인사하라고 면회시켜준건지 분명히 하라", "아이 사망 전에는 조부모 면회를 시켜주는 걸로 아는데 그 시점을 짚지 않고 두루뭉술하게 하면 자식을 가슴에 묻은 분도 임신중 비난을 받는 박수진 둘다 죽이고 병원만 살겠다는 것이냐", "해당 산모는 물론 조부모 함께 못들어갔거나, 함께들어갈 수 있는 걸 몰랐던 전국의 모든 이른둥이 산모들 바보 만드는 삼성병원", "이건 특혜가 아니라 차별임. 아주 치사한", "의료진 판단하에 조부모도 들어갈수있다? 이게 무슨기준인가? 어떤 아이는 안되고 어떤 아이는 된다는 건가? 저희 아이도 이른둥이여서 인큐베이터 한달있었는데 부모 외에 면회된 적 없다", "병원 측 답변이 이해가 안간다"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