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막돼먹은 영애씨 16' 김현숙 "수많은 남자 만나다 결국 이승준" 못마땅?

입력 2017-11-28 14:41:06 | 수정 2017-11-28 15:12:54
글자축소 글자확대
16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 이승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 이승준 /사진=변성현 기자


'막돼먹은 영애씨'의 주역 김현숙이 실제 워킹맘으로 '노처녀' 영애씨를 표현하는 방식을 설명했다.

28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막돼먹은 영애씨 16'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현숙은 "시즌 15에서 욕을 굉장히 많이 먹었다. 시청자 댓글이 몇배로 많았다. 공감대가 정말 있었던 영애씬데 계속 꽃미남들 사이에 있는 것이 말이 되냐는 것이다. 10년이 됐기에 시청자가 함께 나이들어간다고 한다. 주 시청층이 시즌1에서 부터 꾸준히 봐오신 분들이다. 자신의 삶이 변했는데 영애의 삶은 반복되니 답답하다고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골수팬들이 원하는 영애의 삶에 대한 변화를 나름대로 하긴 했다. 새로운 남자를 투입하고 또 투입하고. 기다리다 기다리다 15시즌에서 폭발하신 것 같다. 이번엔 시청자의 의견도 수렴하고 '막영애' 처음 모토인 '평범한 여성이 직장에서 살아가는 에피소드'도 있다. 선택의 여지가 없이 결국 결혼하게 됐다. 수 많은 남자를 만나다 결국 이승준이라 좀 그런 부분은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실제로 영애보다 먼저 결혼했다. 아들이 세살이다. 워킹맘이라 촬영 끝나고 집에 가면 육아를 해야 한다. 배우의 입장에서 많은 경험이 바탕이 되어 표현감이 풍부해지지 않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막돼먹은 영애씨 16'은 2007년 4월 첫 방송된 이후 롱런하고 있는 국내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다.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 이영애(김현숙)가 불혹을 맞이해 인생 2막을 열면서 펼쳐지는 직장인들의 애환과 여성의 삶을 현실적으로 담아낸다. 오는 12월 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