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은폐 논란 유골' 기존 수습자 이영숙씨로 확인

입력 2017-11-28 15:07:19 | 수정 2017-11-28 15:1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7일 세월호 객실 지장물에서 발견된 유골은 기존 수습자인 이영숙씨로 확인됐다고 해양수산부가 28일 밝혔다.

해수부는 "17일 수습한 유골에 대해 지난 2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국과수로부터 이영숙씨 유골로 확인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해수부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5월 22일 세월호 3층 선미 좌현 객실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형태의 이씨 유해를 발견했다.

이씨 가족은 유해를 넘겨받아 지난달 장례를 치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