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막영애 16' 노처녀 아닌 유부녀 영애씨, 골수팬 마음 돌릴까

입력 2017-11-28 16:53:18 | 수정 2017-11-28 16:54:24
글자축소 글자확대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 이승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 이승준 /사진=변성현 기자


우리가 사랑했던, 국가대표 노처녀 영애씨가 돌아왔다.

2007년 4월 첫 방송된 이후 롱런하고 있는 국내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 tvN '막돼먹은 영애씨'(이하 '막영애')가 16째 시즌의 포문을 연다.

'막영애'는 주인공 이영애(김현숙)가 불혹을 맞이해 인생 2막을 열면서 펼쳐지는 직장인들의 애환과 여성의 삶을 담아냈다.

이 작품은 특별한 이야기로 포장된 것이 아닌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소소한 일상을 포착해 그대로 담아내면서 시청자들이 감정 이입을 하게 하고 그들의 삶을 응원하게 만들어 큰 사랑을 받아 왔다.

16번째 시즌을 맞아 '막영애'는 어떤 시즌보다 극대화된 공감을 전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 영애의 임신을 암시하는 장면으로 막을 내린 탓에 이번 시즌에는 영애와 승준(이승준)이 결혼에 골인할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2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영등포점에서 열린 '막영애' 제작발표회에서 정형건 PD는 "드디어 영애씨가 결혼한다"라며 공개했다.

정 PD는 "10년간 노처녀였던 이영애가 결혼하고 유부녀가 되면서 새로운 인간관계를 맺고 변화된 환경에서 발생하는 에피소드를 담았다"라며 "이영애의 감정과 정서를 밀도있게 담아낼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당초 B급 정서로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과 함께 신선함을 부여했던 '막영애'는 오랜 시간 사랑을 받으면서 '전원일기' 이후 최장수 드라마로 각광받고 있다.

그 비결에는 영애씨를 현실감있게 표현한 김현숙의 공이 컸다. 이날 김현숙은 '막영애'가 롱런한 비결에 대해 "제가 10년 대비 출연료를 많이 안 올렸다"라며 "얇고 길게 가고 싶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이렇게 여성이 주도하면서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드라마를 할 기회가 온다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이라며 "전설을 만들겠다는 거창함은 없다. 대한민국 여배우로서 감사함이 더 크다"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우먼 출신 김현숙은 10년간 영애씨로 살아오고 있다. 시청자의 사랑과 같은 좋은 일이 많았지만 이미지 고착화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그는 "모든 일엔 음과 양이 존재한다. 이미지 때문에 힘들지 않냐고 하는데 맞다. 하지만 푸는 것은 배우의 몫인 것 같다. 누차 말씀 드리지만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었다. 시청자들의 덕이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정형건 PD는 "초창기 B급 감성의 풍만한 여자가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라는 것이 어필이 되어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라며 "시즌 거듭하면서 생각을 해보니 배우들 연기 케미 덕인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영애씨로 사는 동안 실제로 결혼에 골인하고 엄마가 된 김현숙은 시즌 16에서의 영애씨를 표현하는데 각오가 남달랐다.

그는 "시즌 15에서 골수팬들에게 질타를 굉장히 많이 받았다. 그들의 삶이 변화한만큼 영애도 변해야 하는데 꽃미남들 계속 만나고 삶이 반복되니 답답하다고 느꼈을 것"이라며 "이번 시즌에서 선택의 여지 없이 이승준과 결혼을 하게 됐다. 인생 2막을 연 듯 큰 사건과 이슈가 일어날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 "대본 7회 정도 봤는데 골수팬들이 기대하시던 쫀쫀한 코미디와 페이소스가 있다"라며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을 느낄 수 있다. 정말 자신감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막돼먹은 영애씨 16' 김현숙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막돼먹은 영애씨 16' 김현숙 /사진=변성현 기자


이번 시즌에도 김현숙 외 이승준, 라미란, 정다혜 고세원, 송민형, 김정하, 윤서현, 정지순, 스잘김, 이수민이 지난 시즌에 이어 출연해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연기를 펼친다.

특히 지난 시즌 디자인팀 '라부장'으로 활약했던 라미란은 이번 시즌에선 요쿠르트 배달원으로 전세가 역전된다.

그는 "대본을 보면 한숨만 나온다. 영애씨는 결혼도 하고 좋은 일이 생기고 인생이 나아지는 것 같은데 라부장은 왜 이리 우여곡절이 많고 힘든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많은 이들이 별다르지 않게 살아간다고 생각된다. 라부장을 보면서 희망과 용기를 냈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새로 합류하는 배우들도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승준의 사촌동생 규한 역에 이규한과 수현 역 손수현이 등장해 영애의 삶에 새로운 사건을 가져다 줄 전망이다.

'막돼먹은 영애씨 16'은 오는 12월 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