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뭉쳐야 뜬다' 비, 김태희와 결혼 생활은?…자체 최고 시청률

입력 2017-11-29 10:37:29 | 수정 2017-11-29 10:37: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월드스타 비가 출연한 '뭉쳐야 뜬다'가 3개월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가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6%을 기록한 지난 8월 29일(화) 방송분보다 0.3%포인트 높은 수치다. 지난주(3%) 보다는 무려 3.3%포인트 올랐다. 화요일 동시간대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태희와의 세기의 결혼 후 득녀한 비가 출연해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과 대만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비는 아빠가 된 후 '뭉쳐야 뜬다'를 통해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서 촬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멤버들은 "월드투어를 해야 될 사람이 왜 패키지투어를 하냐"며 비의 등장을 반가워했다.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비와 김태희의 득녀 소식도 확인할 수 있었다. 비는 "아이가 외꺼풀인 나와는 달리 쌍꺼풀이 있다"며 자랑했고, "아내에게 잡혀 사는 것이 편하다"며 김태희와의 결혼 생활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선배 아빠인 멤버들과 함께 여행하며 가족, 아이에 대한 조언을 끊임없이 받는 등 '아빠 비'로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비는 함께 한 일반인 패키저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아나운서 지망생이었지만 최근 여러 번 고배를 마시고 말았던 한 청년에게 "(나도) 수없이 많은 오디션에서 떨어졌었다"며 "떨어지지 않고 급속하게 올라가면 내려오는 길도 그만큼 빠르다. 쓴맛을 봐야 또 단맛을 알게 되니 (너무 실망하지 않기 바란다)"고 위로를 건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