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정우성, 방글라데시 난민촌 찾아 선행

입력 2017-11-29 11:19:55 | 수정 2017-11-29 11:1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정우성, 이라크 모술 실향민 소녀와 눈맞춤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정우성, 이라크 모술 실향민 소녀와 눈맞춤



배우 정우성이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유엔난민기구(UNHCR)와 함께 최근 전 세계 가장 심각한 난민 문제로 대두된 로힝야 난민을 만나기 위해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로 출국한다.

지난 8월25일 미얀마 북부 라카인주에서 로힝야에 대한 폭력사태가 발생한 후 현재까지 62만4천 명의 로힝야 난민이 방글라데시로 피신했다. 이미 30만 7천 5백 명의 로힝야 난민이 거주하고 있던 콕스바자르 난민촌은 전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난민촌이 됐고 난민들은 생명을 유지할 구호품의 극심한 부족을 겪고 있으며, 각종 위험에 노출된 채 생활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2014년부터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로 난민을 위한 꾸준한 홍보와 기부활동을 해 온 정우성의 다섯번 째 현장 방문이며, 지난 주 한국을 방문했던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의 요청으로 결정됐다. 정우성은 네팔, 남수단, 레바논과 이라크에서 난민과 국내 실향민을 만났다.

정우성은 “난민촌의 실상이 매우 심각해 마음이 무겁다”면서, “같은 아시아 지역의 아픔인 만큼, 더 많은 한국인들이 로힝야 문제에 관심을 가져주길 간절히 희망하고, 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우성은 출국을 앞두고 2015년부터 매년 전달해온 기부금 5천만 원을 기구에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