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병우 "1년 동안 포토라인만 네 번…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 소감

입력 2017-11-29 13:50:07 | 수정 2017-11-29 13:5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숨 쉰 우병우 "1년 사이 포토라인 4번…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
피의자로 검찰 출석하며 입장표명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_한경 DB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또다시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섰다.

우 전 수석은 29일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을 비롯한 공직자와 민간인들을 불법사찰한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에 피의자로 출석했다.

우 전 수석은 검찰 조사에 앞서 기자들에게 "1년 사이 포토라인에 네 번째 섰다"며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헤쳐나가는 것도 제 몫"이라면서 "검찰에서 충분히 밝히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11월 6일 그의 가족회사 ‘정강’의 자금 횡령 등 개인 비리 의혹으로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어 지난 2월 18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공무원 인사 부당개입 등)를 포함한 8가지 혐의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해 포토라인에 섰다. 이후 우 전 수석은 지난 4월 검찰 특별수사본부로부터 또 한 번 조사를 받았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국정원에 지시해 이 전 특별감찰관, 박민권 1차관 등 문화체육관광부 고위 간부들, 이광구 우리은행장,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등을 불법사찰한 혐의(직권남용 등)를 받는다.

앞선 검찰 조사에서 추 전 국장은 우 전 수석이 전화로 지시해 이 전 특별감찰관 등의 뒷조사를 하고 내부 보고 없이 우 전 수석 측에 비선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검사장 출신으로 우 전 수석과 서울대 법대 84학번 동기인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 역시 검찰에 나와 우 전 수석에게 사찰 동향을 보고한 사실을 일부 시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